진실화해위원회, 89년 전교조 탄압사건 조사 차 전교조 방문

김상정 | 기사입력 2021/12/29 [16:58]
뉴스
진실화해위원회, 89년 전교조 탄압사건 조사 차 전교조 방문
전교조, 88년부터 90년까지 전교조 결성 전후 전교조 신문 발췌본 전달

전교조, 89년 국가폭력 진실 밝히지 위해 최대한 협조하겠다.
김상정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1/12/29 [16:5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전교조, 88년부터 90년까지 전교조 결성 전후 전교조 신문 발췌본 전달

전교조, 89년 국가폭력 진실 밝히지 위해 최대한 협조하겠다.

2기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진실화해위원회)가 조사를 위한 자료수합을 위해 1229, 전국교직원노동조합 본부 사무실에 방문했다. 진실화해위원회는 올해 527,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탄압 사건 등 328건의 사건에 대한 조사개시를 의결한 바 있다.

 

▲ 전교조 원상회복추진위원회가 진실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위원회 관게자에게 89년 전교조 탄압 사건 관련 자료를 전달하고 있다.  © 김상정 기자


전교조 탄압 사건 등을 조사하고 정리하는 있는 진실화해위원회 관계자는 현재 전교조 89년 해직교사 백서편찬위원회가 추진하고 있는 백서 진행 현황을 물었다. 이유는 진실화해위원회 입장에서는 피해사실진술서에 담길 내용과 대동소이하다는 생각에서였다. 내년 510일 출간 예정인 백서에는 89년 해직교사들이 왜 교육민주화운동에 참여했는지, 왜 전교조에 가입하고 이후 국가폭력으로 인한 고초를 겪은 이야기를 300여 명의 해직교사가 직접 쓴 글이 담길 예정이다.

 

진실화해위원회 관계자는 12월 현재 진실화해위원회는 전교조 관련 사건과 국가보안법 등 기타 여러 사건으로 인해 국가로부터 탄압을 받은 교사들을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진실화해위원회는 89년과 90년 당시 안기부가 기획한 교원노조대책반 관련 문서들을 중심으로 조사 중에 있다. 이는 2007년도 국정원과거사위원회에서 한번 정리된 것이기도 하다. 진실화해위원회는 관계자는 당시 보고서의 기초자료가 되었던 국정원 생산문건의 내용을 담고, 국가기록원에 있는 각 시도교육청이 생산한 전교조 교사 징계관련 문건 자료 등을 수합하는 작업을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 진실화해위원회는 기간도 한정되어 있고 조사인원도 한정되어 있는 현실에서 최선을 다해 진실을 밝히는 조사를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 김상정 기자


이날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원상회복특별추진위원회는 전교조 탄압이 주로 자행됐던 결성전후인 88년부터 90년까지 전교조 신문기사를 발췌한 자료 등을 진실화해위원회에 전달하고 이후 진실화해위원회 조사에 필요한 자료제공에 적극 협조하기로 했다.

  

정한철 전교조 원상회복추진특별위원장은 과거사정리위원회가 89년 해직 교사 사건을 중요한 사건으로 확정하고 조합을 방문해 피해 사실을 현장 조사하는 것은 큰 의미가 있다. 89년 해직이 국가가 행한 폭력임을 밝히는 중요한 과정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전교조가 가진 정보와 자료를 최대한 제공하여 조사에 적극 돕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 좋아요
ⓒ 교육희망.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진실화해위원회, 89년 전교조 탄압, 89년 해직교사 백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PHOTO News
메인사진
[안녕하세요 선생님] 나는 누구인가
메인사진
[교실찰칵] 잊지말자! 경술국치일
메인사진
[교실찰칵] 교실의 변신은 무죄
메인사진
[만평] 역지사지
메인사진
[만화] 안녕하세요. 선생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