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사 3명 중 1명 "특정 요일에 백신 접종 강요받았다"

강성란 기자 | 기사입력 2021/05/24 [10:35]
뉴스
교사 3명 중 1명 "특정 요일에 백신 접종 강요받았다"
전교조, 백신 관련 설문조사..."2학기 등교 선언 앞서 안전 보장하는 접종 대책 내야"
강성란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1/05/24 [10:3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전교조, 백신 관련 설문조사..."2학기 등교 선언 앞서 안전 보장하는 접종 대책 내야"

교사 3명 중 1명은 학교 관리자에게 특정 요일에 코로나19 백신(백신) 접종을 강요받은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백신 접종을 하지 않겠다고 답한 교사의 절반에 가까운 45.7%수업 공백·복무에 대한 대책이 마련된다면 접종하겠다.’고 답해 교원 백신 접종 관련 교사의 안전과 학생의 학습권 보장을 가능하게 하는 실질적 지원 대책이 시급한 것으로 보인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서울·경기지부는 지난 23일 백신 우선 접종 대상인 유치원, 초등 1·2학년 교사를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설문에는 1166명의 교사들이 참여했다.

  

설문 결과에 따르면 응답 교사의 77.3%백신 접종을 하겠다.’고 답했다. 접종을 결정한 이유는 교사로서의 의무감(38.0%)’집단면역의 필요성(27.7%)’에 공감하기 때문이라는 답변이 대부분이었지만 사회적 비난(23.0%)’이라고 답한 비율 역시 높았다.

 

 


접종하지 않는 이유의 절반 이상은 부작용에 대한 우려(59.0%)’였다. 하지만 대체 강사 부족(13.0%)’이나 병가 보장되지 않음(18.3%)’이라고 답한 비율 역시 31.3%로 상당 부분을 차지했다. 교육부가 2학기 전면 등교 방침을 밝히면서 교원의 백신 접종에 속도를 내고 있지만 당초 발표와는 달리 공가, 병가 보장 등 안전한 백신 접종 지원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는 것을 방증하는 것이다.

  

교사들이 의무감이나 집단면역의 필요성 등 공적 목적을 위해 백신 접종에 나서고 있지만 학교 현장에서는 수업 공백에 대한 우려 등을 앞세워 특정 요일(주로 금요일)에 백신 접종을 강요하거나(33.4%), 조정을 요구(5.9%)하는 등 실질적인 지원 없이 모든 책임을 교사에게 전가하는 상황이 반복되고 있었다.

 

대체강사 부족이나 병가 사용이 보장되지 않아 접종하지 않겠다고 답한 교사들의 절반에 가까운 45.7%백신 접종 지원이 제대로 이루어진다면 접종할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전교조 서울·경기지부는 교사의 접종이 아이들의 안전과 직결된다는 사실만으로 교사들은 백신 접종을 선택하고 있는 만큼 안전한 백신 접종이라는 최소한의 원칙은 지켜져야 한다. 접종 후 회복될 때까지 공가 및 병가 사용이 적극적으로 권장되어야 하며 교사 복무로 인해 수업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면서 아무런 대책 없이 교육부의 시간대로 접종을 밀어붙이는 것이 아니라 백신 접종이 본격적으로 시작되기 전 실효성 있는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기사 좋아요
ⓒ 교육희망.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PHOTO News
메인사진
[안녕하세요 선생님] 늘 그랬듯 하나 하나 해나가실테죠
메인사진
[만평]나의 교육희망
메인사진
[만화] 안녕하세요, 선생님
메인사진
[교실찰칵] 선생님 시소 좀 탈 줄 아세요?
메인사진
[교실찰칵] 잊지말자! 경술국치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