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교사, 10명 중 6명 ‘등교수업 확대’ 원한다

강성란 기자 | 기사입력 2021/03/22 [11:53]
뉴스
대전교사, 10명 중 6명 ‘등교수업 확대’ 원한다
전교조 대전지부 설문 결과, 64.6% 등교수업 확대 찬성
대전지역 인문계고교 74.3%, 밤 9~10시까지 야간자율학습 실시
강성란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1/03/22 [11:5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전교조 대전지부 설문 결과, 64.6% 등교수업 확대 찬성
대전지역 인문계고교 74.3%, 밤 9~10시까지 야간자율학습 실시

대전지역 교사 10명 중 6명은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전면 등교를 통해 기초학력 부진을 방지하고 불규칙한 생활 습관을 바로잡을 수 있도록 지원해야한다고 여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교조 대전지부는 22일 대전지역 초··고교 732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등교 수업관련 온라인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대면/비대면 수업에 대한 생각을 묻는 설문에 응답자의 절반에 가까운 46.7%철저한 방역을 전제로 모든 학교(학년) 전면 등교를 추진해야한다.’고 답했다. 뒤를 이어 시차등교 등을 통한 대면수업 확대에 찬성한다.’는 의견도 17.9%에 달해 사실상 응답자의 64.6%는 등교수업 전면 확대를 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행 등교 방식 유지를 원하는 교사는 16%에 그쳤다.

 

 

 

밀집도를 근거로 한 현행 등교 방식과 원격수업 등에 따라 우려되는 점(복수 응답 가능)으로는 기초학력 부진 및 학력저하아이들의 불규칙한 생활 습관에 대한 염려를 나타낸 교사의 비율이 각각 63.3%59.8%로 가장 높았다.

 

이 밖에도 아이들의 인터넷 중독 및 정서·행동 장애(38.9%), 공교육 불신과 사교육 팽창(20.6%), 돌봄 공백 등 학부모 부담 가중(17.3%)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전교조 대전지부는 대전시교육청에 모든 학년 전면 대면 수업 또는 학년별 시차 등교를 통한 대면수업 확대를 적극 검토할 것을 촉구했다.

 

실제 지난해 10월부터 학생 수 750명 이상 학교도 시차등교 등 다양한 방식으로 대면수업을 늘린 세종시교육청의 경우 학생 확진자 증가세가 이전과 별다른 차이를 보이지 않은 사례가 있고, 교육부의 밀집도에 따른 등교 지침에서 타당성을 찾기 어렵다는 것이다.

 

대전지부는 시교육청이 정규수업에는 밀집도를 엄격하게 적용하면서 인문계고교의 보충수업과 야간자율학습의 경우 사실상 권장하고 있는 상황을 꼬집었다.

 

대전시교육청이 지난 4일 낸 고교 자율학습 관련 운영 지침에는 코로나19 관련 학생 안전 최우선으로 운영 반드시 학생·학부모 동의 /일요일 및 공휴일 자율학습 운영은 희망자에 한해 교실 개방 일률적 자율학습 지양, 다양한 형태 자율학습 권장(우수사례 발굴·확산) 지침 미준수 및 강제 자율학습으로 인한 민원 중복발생 않도록 조치 강구 등의 내용이 명시되어 있다.

  

대전지부가 39개 인문계 고교의 방과후 보충수업과 야간자율학습 실태를 유선전화로 전수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3월 하순 현재 70%에 달하는 30개 고교가 방과후 보충 수업을, 92.3%36개 고교가 자율학습을 실시하고 있거나 실시할 예정이라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학교 중 74.3%29개 학교는 밤 9~10시까지 야간 자율학습을 실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전지부는 코로나19 상황에서 정규수업은 교육청의 지침대로, 방과후 프로그램은 학교 자율로 하라는 엉터리 지침이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학생 안전을 최우선으로 보장하는 것은 아이들이 학교에 머무르는 시간을 최소화 하는 등 철저한 방역을 전제로 한 전면 등교라면서 이를 적극 검토할 것을 촉구했다.

 

이 기사 좋아요
ⓒ 교육희망.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PHOTO News
메인사진
[안녕하세요 선생님] 늘 그랬듯 하나 하나 해나가실테죠
메인사진
[만평]나의 교육희망
메인사진
[만화] 안녕하세요, 선생님
메인사진
[교실찰칵] 선생님 시소 좀 탈 줄 아세요?
메인사진
[교실찰칵] 잊지말자! 경술국치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