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대 국회 첫 국감, 교육위 화두는 '원격수업'

여야 불문 원격수업 문제 비판… 유 장관, 의원들과 날선 공방

박근희 기자 | 기사입력 2020/10/13 [15:03]

21대 국회 첫 국감, 교육위 화두는 '원격수업'

여야 불문 원격수업 문제 비판… 유 장관, 의원들과 날선 공방

박근희 기자 | 입력 : 2020/10/13 [15:03]

▲ 21대 국회 교육위의 첫 국정감사에서는 여야를 불문하고 원격수업을 둘러싼 문제에 대한 지적이 이어지자, 유은혜 장관도 가끔은 날선 반응을 보이며 공방을 벌였다.  ©국회인터넷중계시스템 갈무리

 

21대 국회의 첫 국정감사(국감)가 열린 7, 교육위원회(교육위)도 교육부를 포함해 국사편찬위원회, 국립특수교육원 등으로부터 주요 업무 보고를 받고 본격적인 국감에 들어갔다. 국정 전반을 살피고 감시비판하는 국감. 새롭게 꾸려진 교육위의 첫 국감에서 여야를 불문한 쟁점은 역시 원격수업이었다.

 

가장 먼저 비판에 나선 정청래 더불어민주당(민주당) 의원은 5.96%에 그치는 쌍방향 수업 관련 조사 결과를 내놓으며 결석 체크만 하고 수업도 점검도 안 된다는 게 학부모들의 불만이다. 철저히 해달라라고 주문했다.

 

여당인 민주당의 공격은 이어졌다. 강득구 의원은 교육부의 정책을 비판하는 영상을 먼저 보여주며 초등학교 저학년의 전면등교를 강조했다. 강 의원은 “OECD 교육지표를 보니 다른 나라는 유초등학생부터 등교시켰다. 입시를 앞둔 고등학교 3학년을 전면등교 시킨 나라는 우리나라를 포함 두 나라밖에 없다.”라며 초등학생은 정서, 건강, 인간관계, 학교 적응 등을 생각해 (전면등교를) 고민하고 대안을 만들어야 한다. 정서적 문제나 기초학습 부진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면 10년 후 엄청난 사회적 비용이 치를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이어지는 여당의 비판에 유은혜 교육부 장관은 3 학생이 갖는 특성이 있다고 생각한다”, “등교수업을 확대하면 초등 1, 2학년이 더 많이 등교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의원님이 듣는 말이 전체는 아닐 것이다등 때로는 강 의원의 발언 중간에 답하며 날선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은 질의 없이 준비한 자료를 읽어내려가며 교육부의 원격수업 대책을 문제 삼았다.  © 국회인터넷중계시스템 갈무리

 

야당인 국민의힘에서도 원격수업을 문제로 삼았다. 곽상도 의원은 질의는 않고 준비한 자료를 읽으며 원격수업을 비판했다. 곽 의원은 교육부가 발표한 등교 일정, 원격수업 기준안, 지원 정책 등을 두고 사실상 교사나 학부모에게 떠넘기는 내용인 것 같다고 지적했다. 2학기 들어 15% 증가한 원격수업 민원 현황, 원격수업 관련 학습격차를 인식하는 교사가 78%로 나타난 조사, 모의평가 결과에 드러난 학습격차 문제 등을 읽어내려갔다.

 

코로나19와 관련한 교육부의 정책을 속수무책이라 표현한 곽 의원에 유 장관은 지적 사항은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겪고 있는 교육현장의 문제이고 풀어야 할 과제다라며 속수무책이 아니라 원격수업 결정 후 석 달 정도 지나며 학교현장이 대체로 비교적 안정적으로 돼 가고 있다고 본다고 답했다.

 

교육위 첫날 국감에서는 원격수업외에도 수능 관련 대책, 모의선거 교육, 청소년 자살률, 아동 인터넷 이용 실태 등을 주제로 질의가 이어졌다. 또 전남 영광 기숙학교 동급생에게 집단 성추행을 당한 후 숨진 ㄱ 학생의 아버지가 참고인으로 나와 피해 학생 부모가 피해를 호소하기 위해 국가기관에 일일이 알아보고 다니는 게 나라냐라며 울분을 토했고 쌍둥이 자녀가 특수교육 대상자인 학부모는 현재 진행 중인 원격수업은 우리 아이들을 배려하는 게 아니라 배제하는 것이라며 오늘보다 내일이, 올해보다 내년이 더 희망적일 수 있도록 정책을 펴 달라고 호소했다.

  

7일 시작한 교육위 국감은 교육부 소관 공공기관과 유관기관, 권역별 교육청 감사 등의 일정을 소화한 후 26일 종합감사로 마무리 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