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참사 ‘성역 없는 진상규명’ 촉구 집중행동 돌입

내달 6일부터 국민청원 시작·전국 순회 ‘진실버스’ 운영

박근희 | 기사입력 2020/09/24 [18:41]

세월호참사 ‘성역 없는 진상규명’ 촉구 집중행동 돌입

내달 6일부터 국민청원 시작·전국 순회 ‘진실버스’ 운영

박근희 | 입력 : 2020/09/24 [18:41]

 

▲ 세월호참사의 '성역 없는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국회 청원 운동, 진실의 버스 운영 등 집중행동 계획을 발표하는 기자회견 현장  © 박근희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가족협의회)416일의 약속 국민연대(4.16연대)24, 기자회견을 열어 성역 없는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집중행동에 들어감을 선언했다. 그 시작으로 유경근 가족협의회 집행위원장과 박승렬 4.16연대 공동대표는 기자회견이 끝난 직후 바로 청와대 앞에서 무기한 연좌에 들어갔다.

 

집중행동은 국회 국민동의청원 ‘10만 노란물결 운동‘4.16 진실버스운영 청와대 앞 직접 행동이다. 내달 6일부터 시작하는 ‘10만 노란물결 운동은 국회 국민청원을 통한 입법 발의 운동으로, 사회적참사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의 활동 기간 연장 등을 담은 사회적참사특별법 개정과 세월호참사 관련 대통령기록물 자료 제출 요구안을 청원하는 내용이다.

 

우선, 사회적참사특별법 개정안에는 올해 말에 임기가 끝나는 특조위와 관련해 활동 기간 연장 조사인력 확충 권한 강화 세월호참사 관련 범죄 공소시효 중단 또는 연장 특조위 자료 등의 이관과 열람 특례 보장 등을 담았다.

 

황교안 당시 대통령 권한대행이 봉인한 세월호참사 관련 대통령지정기록물의 공개와 제출을 요구하는 의안도 국민청원으로 진행한다. 가족협의회와 4.16연대는 정부가 보관하고 있는 자료와 관련자에 대한 정보를 가감 없이 공개하고 수사에 협조하도록 하는 것이 진상규명의 핵심 과제다. 30년간 봉인된 대통령지정기록물을 공개해 특조위가 성역 없이 조사하도록 국회가 결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유경근 가족협의회 집행위원장과 박승렬 4.16연대 대표는 기자회견 직후 무기한 연좌에 들어갔다.  © 박근희

 

4.16 진실버스는 지역을 순회하며 세월호참사 7주기까지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시민과 단체가 함께하는 행동이다. 106일부터 26일까지 3주간 운영하며 기자회견, 선전전, 문화제, 간담회 등을 통해 시민들의 지지와 연대를 호소할 계획이다. 106~10일까지는 수도권, 11~12일은 충청, 13~16일은 전라, 17일은 제주, 18~21일은 경남, 22~23일은 경북, 24~25일은 강원을 거쳐 마지막 날인 26일은 서울에 도착해 국회에서 도착 기자회견을 진행한다.

 

세월호참사의 성역 없는 진상규명을 위한 마지막 행동 계획은 청와대 앞 직접 행동으로, 기자회견을 마치고 유경근 가족협의회 집행위원장과 박승렬 4.16연대 공동대표는 바로 무기한 연좌에 들어간다.

 

행동계획을 전한 가족협의회와 4.16연대는 세월호참사 7주기가 다가오고 있다. 이대로라면 진상규명도 책임추궁도 마무리되지 못한 과거사로 남겨질 수 있다한 번도 성공하지 못했던 재난 참사 피해자 주도의 성역 없는 진상규명의 길을 온몸으로 열어갈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과 21대 국회는 304명의 영혼 앞에서 우리와 더불어 약속하고 결의한 바를 가볍게 보지 말아야 할 것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특조위는 지난 22일 특별검사 임명을 위한 국회의 의결을 요청했다. 20144월 세월호참사 직후 광주지법 목포지원에 제출된 CCTV 복원 영상과 저장장치인 DVR 수거 과정에 조작한 흔적이 드러난 데 따른 것이다. 하지만 지난 3월에 이 건을 넘겨받은 검찰이 11월에야 수사에 착수하는 등 좀처럼 결과가 나오지 않자, 특조위가 국회에 특검 임명 의결을 요청한 것으로 전해진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