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킹 스루. 드디어 학생들과의 첫 만남이 이뤄졌다.

상추모종을 받아든 학생, "친구들과도 인사하고 싶었는데"

조진희 | 기사입력 2020/05/12 [10:39]

워킹 스루. 드디어 학생들과의 첫 만남이 이뤄졌다.

상추모종을 받아든 학생, "친구들과도 인사하고 싶었는데"

조진희 | 입력 : 2020/05/12 [10:39]

▲ 담임선생님으로부터 상추모종과 배양토를 받고 있는 천왕초 5학년 학생              © 조진희

 

 

▲ ▲ 워킹스루를 통해 학생들의 손에 직접 전해지기를 기다리고 있는 상추모종과 배양토, 천왕초 5학년인 한 학생이 담임선생님으로부터 상추모종과 배양토를 받고 있다.     ©조진희

 

  3월이 오고 봄이 오면, 서울 구로구에 있는 천왕초 교사들과 학생들은 함께 텃밭을 가꿔왔다. 코로나19 감염 확산으로 인해 개학이 여러차례 연기되면서 텃밭을 함께 일구는 시간도 미뤄지고 있다. 비록 지금은 학교 텃밭을 함께 가꾸지 못하고 있지만 작물을 키우고 그것이 자라나는 기쁨을 함께 나누고자 하는 교사들의 마음은 나날이 깊어져만 갔다. 이런 교사들의 마음이 5월 11일, 학생들 손 위에 직접 모종을 전달하는 '워킹스루'로 이어졌다. 이 날은 담임선생님과 반 학생들이 처음으로 직접 만나는 날이기도 했다.  

  

  5월 11일 서울천왕초 5학년 학생들이 담임 선생님과 만나 학습 꾸러미를 받았다. 꾸러미에는 상추모종과 배양토도 포함되어 있어 가정에서 상추 가꾸고 수확하기를 공부하게 된다. 꾸러미를 받아 든 학생들이 소감을 전해왔다. 학생들의 소감글을 옮겨본다.

 

학교에서 수업을 하진 않았지만 학교에 가서 좋았다.

학교안에 잠깐 있었는데 등교를 한 것 같았다.

내가 빨리와서 친구들이 안 보였다.

친구들과 인사하고 싶었는데.....ㅠㅠ

 

 

선생님이 상추모종과 흙, 초콜릿을 주셨다!

초콜릿도 주셔서 좋았다. 

바로 집에가서 상추모종을 심었다!

다 심고 상추를 보니 기분이 좋고 뿌듯했다.

초콜릿을 먹으며 선생님이 파일에 넣어주신 종이를 보았다.

숙제가 있어서 슬펐지만 재미있었다!

다른 식물들도 내가 키우고 싶다.

상추가 빨리 자라서 내 입속으로 들어왔으면 좋겠다!

 

- 5학년 강누리·전민서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