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문턱 넘지 못하도록 ‘심판’해달라

416연대 등, 19인 총선 낙선 후보 명단 발표

김상정 | 기사입력 2020/04/13 [16:07]

국회 문턱 넘지 못하도록 ‘심판’해달라

416연대 등, 19인 총선 낙선 후보 명단 발표

김상정 | 입력 : 2020/04/13 [16:07]

21대 총선 선거일 이틀을 앞두고 세월호 참사유가족들과 416연대가 21대 총선후보자  중 낙선되어야 할 19인의 후보자에 대한 심판을 해달라고 거듭 호소했다.

 

▲ 13일 오후 1시 30분 416연대 회의실에서 4.16 총선 정당-후보자 약속운동 결과 발표 및 19인 후보자 낙선, 투표참여 호소 기자회견이 열렸다.     ⓒ 416연대


13,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와 410일의약속국민연대(4.16연대), 2020총선네트워크는 기자회견을 열고 415총선 정당후보자 약속운동 결과와 19명의 총선 낙선 후보자 명단을 발표하고 투표참여를 호소했다.

 

앞서 4.16연대 등은 21대 총선 후보자 중에서 절대로 당선되어서는 안 될 부적격 후보자 19명의 명단을 지난 1일과 10일 두 차례에 걸쳐 공개했고 이들의 낙선을 호소해왔다. 4.16연대 등은 낙선후보자 19인은 모두 세월호 참사에 원인을 제공했거나 진실을 은폐·왜곡하면서 진상규명을 반대하고 피해자들을 모독하고 비방해왔던 이들이라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최근 세월호 참사 관련 막말과 악행으로 세월호참사 희생자와 피해자를 괴롭히며 모욕하면서 더 유명해진 정치인들도 이 명단에 포함됐다. 416연대 등은 낙선 후보자 19인은 수사를 받아야 할 범죄혐의자로 국민의 대표가 될 자격이 없을뿐더러 세월호 참사 이후의 대한민국에서 정치를 할 자격이 없는 이들로 이들이 절대 국회의 문턱을 넘지 않도록 심판해 달라고 낙선운동 동참을 호소했다.

 

또한,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와 4.16연대(416연대 등)21대 총선을 맞아 ‘4.16세월호 참사 진상규명과 안전사회 건설을 위해 21대 국회가 반드시 처리해야 할 5대 과제를 선정해 14개 정당과 출마 후보자에게 제안했다. 그중 8개 정당과 무소속 포함 429명의 후보자의 약속을 받았다.

 

이들이 21대 국회에 제안한 정책과제는 4.16세월호참사 관련 대통령 기록물 공개 4.16세월호참사 등 사회적 참사 진상규명 조사기간/인력 보장 김관홍법 입법 : 민간잠수사, 희생 기간제 교사 등 피해지원 중대안전사고 시 국가책임, 피해자 권리 등 국민안전법 법제화 희생자 두 번 죽이기(피해자 불법사찰, 혐오모독 등) 처벌 규정 강화로 모두 5가지다. 약속에 참여한 정당과 후보자들은 4.16연대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416연대, 19인 낙선후보자 명단, 총선 심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