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유초중고교 개학 3월 23일로 연기

감염병 확산 막기 위해 세분화된 대책 마련해야

강성란 기자 | 기사입력 2020/03/02 [15:20]

전국 유초중고교 개학 3월 23일로 연기

감염병 확산 막기 위해 세분화된 대책 마련해야

강성란 기자 | 입력 : 2020/03/02 [15:20]

교육부가 전국 유···고교 개학을 오는 23일까지 다시 연기한다.

 

교육부는 2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코로나 19 대응을 위한 교육분야 학사운영 및 지원방안을 발표했다. 교육부는 전국의 모든 유···고교 신학기 개학일을 당초 39일에서 323일로 추가 연기하고, 3주간의 휴업 실시로 인한 수업일수 확보를 위해 여름·겨울 방학을 조정하겠다고 밝혔다. 이후 추가 휴업이 발생할 경우 법정 수업일을 10%(18, 초중고 19) 범위에서 감축한다.

 

 

교육부는 질병관리본부 및 관련 전문가와 긴밀하게 협의한 결과 3월 초부터 최소 3주 동안 휴업이 불가피하다는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밝혔다. 확진자가 계속 증가하는 상황에서 학생의 외부 접촉과 이동을 최소화 하여 학생 감염을 방지하고 나아가 가정과 지역사회 전파를 선제적으로 차단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이다.

▲ 유은혜 교육부총리가 서울 충무초에서 긴급 돌봄 점검을 하고 있다     © 교육부 제공

신학기 개학이 3주 연기되면서 3월 첫 주까지 담임 배정과 교육과정 계획 안내를 완료하고 디지털 교과서 e-학습터, EBS 동영상 등 온라인 콘텐츠를 초중고 학생에게 제공한다.

 

둘째주에는 e학습터, 위두랑, 클래스팅, SNS 단체방 등 온라인 학급방 등을 열고 예습 과제 및 학습 피드백을 제공해 학생들이 동영상 자료와 평가 문항 등을 표함한 교과서를 온라인으로 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긴급돌봄이 필요한 유치원, 초등학생을 위해 추가 수요조사를 실시해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돌봄을 제공하며 돌봄 기간 중 마스크 등 방역 물품을 충분히 비치해 안전한 돌봄 환경을 조성한다.

 

학부모가 가장 필요로 하는 가족 돌봄을 위해 유연근무제와 가족돌봄 휴가제 활용을 적극 지원할 수 있도록 고용노동부와 여성가족부 등 범부처 협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아울러 학원에 대한 휴원 권고를 다시 한번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가정에서는 감염병 예방 수칙을 준수해개인 위생 관리를 강화하 학교 밖 교육 설과 다중이용시설 이용을 자제하도록 당부했다.

 

코로나 19 확산 차단을 위한 이 같은 조치들이 나오는 가운데 일선 학교에서는 접촉 감염 예방 원칙에 어긋나는 움직임들이 계속되고 있어 안전불감증이라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전교조 대전지부가 지난달 28일 대전지역 초중고교 분회장을 대상으로 긴급 온라인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한 104개 학교 가운데 절반에 달하는 52개교가 32일 모든 교직원 정상출근 및 전체회의가 예정된 것으로 나타났다. 일부 학교에서는 휴업일 내내 출근을 강요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대전지부에 따르면 대전시교육청은 지난 27일 일선 학교에 공문을 보내 휴업일 동안 교원은 수업(생활지도, 상담 포함)에 지장을 주지 않는 범위에서 학교장의 승인을 얻어 근무지 외 연수, 연가, 자녀돌봄휴가 등을 사용할 수 있다.’고 안내했다. ‘교직원 대다수가 참여하는 회의를 금지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대전지부는 학교는 교직원 1명만 감염이 되어도 학교 전체가 폐쇄될 수 있는 초고위험 공간이라면서 교사, 행정직, 교육공무직 모두 최소한의 인력만 나와 근무할 수 있도록 시교육청은 즉각 행정지도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교육부가 지난 달 28일 발표한 긴급돌봄을 위한 학부모 수요 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국 유치원생의 11.6%인 7만 1353명, 초등학생 1.8%인 4만 8656명, 74개 특수학교 395명이 긴급 돌봄을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교조 경북지부는 2일 성명을 내고 코로나19 감염 확산 위험이 고조되고 장기화 되는 상황에서 집단 형태의 긴급 돌봄은 진정한 대안이 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아이들은 장시간 마스크를 쓰고 활동하며 돌봄 담당 인력이 기본 돌봄 이외에도 하루 2회 발열 체크, 물품 소독 등으로 업무에 집중할 수 없는 상황에서 안전한 대책이 될 수 없다.”는 것이다.

 

취약계층을 위한 돌봄 운영이 불가피할 경우 위생과 방역 물품을 충분히 마련해 공급하고 전문의료인력 등 위생 안전 대응 체계를 철저히 확보하는 등 정부의 구체적 대책 마련과 예산 편성 등이 선행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