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교육 발목잡기는 교육개혁 걸림돌될 것"

전교조, ‘법외노조 철회’ 요구 사회적 총파업 참여

김형태 | 기사입력 2017/06/30 [16:07]

"참교육 발목잡기는 교육개혁 걸림돌될 것"

전교조, ‘법외노조 철회’ 요구 사회적 총파업 참여

김형태 | 입력 : 2017/06/30 [16:07]

630 사회적 총파업 날, 전교조는 세종문화회관 앞 계단에서 법외노조 철회-노동3권 쟁취교사 결의대회를 가졌다.

 

전교조는 우리 교사들은 노동자의 오늘과 청소년의 내일을 위해 사회적 총파업에 함께 한다고 말문을 연 뒤, “한국 교사들에게 노조할 권리는 부정되고 있다. 전교조 법외노조 탑압은 새 정부 출범 후에도 진행 중이라고 날을 세웠다

 

▲ 전교조는 교사결의대회를 열고 사회적 총파업 요구 중 하나인 '노조할 권리',  전교조 법외노조 통보 즉각 철회를 촉구했다     © 최대현 기자

 

이어 노동계에게 1년을 기다리라 하고 전교조에게 대법 판결을 기다리라 한다박근혜 정부의 과오를 문재인 정부가 즉시 바로 잡지 않는 가운데, ‘참교육 발목잡기는 교육 대개혁의 행진을 주춤거리게 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조창익 위원장는 대회사를 통해 청와대, 국정기획회의, 국회에 법외노조 철회하라고 요구하고 있지만, 돌아오는 응답은 미약하다고 운을 뗀 뒤 대법원의 판결을 기다릴 필요가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법외노조 통보는 박근혜 정권의 적폐이고, 교육농단이고, 정치공작이기에 사법적 판단에 맡길 문제가 아니다. 고용노동부 장관의 직권으로 공문 한 장이면 된다고 역설했다.

 

▲ 대회사를 하는 조창익 전교조 위원장     © 최대현 기자

 

아울러 후보시절 문대통령을 만났을 때 집권하면 즉시 해결하겠다고 약속해놓고 무엇을 두려워하고 왜 망설이고 우회하려 하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답답해했다. 아울러 오늘 33일째 천막농성을 이어가고 있고, 그동안 낮은 마음으로 호소한다는 차원에서 삼보일배까지 했다“73일부터 5일까지 청와대 앞에서 연좌시위와 천배를 진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경자 민주노총 부위원장은 격려사에서 우리가 이 광화문에서 박근혜를 탄핵, 구속시킨 것은 박근혜 정권의 적폐도 함께 끌어내린 것이라고 말한 뒤, “박근혜 정부가 가장 탄압한 게 전교조이기에 새 정부는 법외노조 철회를 가장 먼저 해야 함에도 그러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기다리라고 하는 것은 하지 않겠다는 다른 말이라며 우리가 왜 파업할 수밖에 없는가 귀를 기울이는 등 새 정부는 이전 정부와 다름을 보여 달라고 촉구했다.

 

▲ 지금 당장 법외노조 철회 손팻말을 든 사람들     © 최대현 기자

 

새 정부가 들어서 곧 학교 갈 줄 알고 들떠 있었는데 멀어보인다며 말문을 전희영 전교조 경남지부 양산지회장은 새 정부가 세월호 기간제 교사 순직 인정처럼 속히 법외노조 통보를 철회하여 전교조 교사들이 청와대 앞에서 연좌시위하지 않고 학교에서 어떻게 하면 참교육을 실천할까를 고민하게 해 달라고 호소했다. 전희영 지회장은 지난 해 전교조의 노조 전임요구 투쟁 과정에서 해직됐다. 

 

전교조는 결의문을 통해 전교조 탄압이 김기춘의 말대로 긴 프로세스 끝에 얻은 성과라면 박근혜 국정농단 세력의 성과를 즉각 허무는 것은 지체할 수 없는 적폐청산의 과제라며 법외노조 통보를 즉각 철회할 것 국제노동기구(ILO) 핵심 협약을 속히 비준할 것 교원노조법 개정하여 노동3권을 보장할 것 등을 요구했다. 이것은 촛불의 명령이요, 국제사회의 요구이며, 시대의 소명이라고 강조했다.

 

▲ 국민인수위에 엽서쓰기를 진행한 뒤 인증샷을 찍는 참가자들     © 최대현 기자

 

이날 교사대회 참가자들은 엽서쓰기’를 진행하고 법외노조 즉각 철회, 노동기본권 쟁취, 노동자의 노조할 권리를!”이라는 대형 펼침막 아래로 내리기 등 상징 의식에 함께했다. 

 

 

교사대회를 마친 참가자들은 민주노총의 최저임금 만원 - 비정규직 철폐 - 노조할 권리 '지금 당장'  6.30 사회적 총파업에 함께했다.

 

 

▲ 교사결의대회를 마친 뒤 진행된 사회적총파업 참가자들     © 최대현 기자

 

▲ 사회적총파업 참가자들의 다양한 구호들     © 최대현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