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7시간 공개하라"

최대현 기자 | 기사입력 2016/12/19 [10:07]

"세월호 7시간 공개하라"

최대현 기자 | 입력 : 2016/12/19 [10:07]
                                                                                                                                                                                   © 최대현 기자

세월호 참사 당일 박근혜 대통령의 의심스런 행적만해도 '즉각퇴진' 사유다. 304명의 국민이 수장 될 때, 대통령은 한 것이 없다. 세월호를 온전하게 인양하라.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