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교육청-학비노조 단체교섭 갈등 예고

이창열 | 기사입력 2014/08/15 [11:16]
뉴스
서울교육청-학비노조 단체교섭 갈등 예고
월급제 등 단체교섭안 놓고 교육청에서 농성 시작
이창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4/08/15 [11:1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월급제 등 단체교섭안 놓고 교육청에서 농성 시작
 
▲ 학교에 근무하고 있는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14일부터 서울교육청에서 농성을 벌이며 조희연 서울교육감의 면담을 요구하고 있다.     © 이창열


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학비노조) 조합원 30여 명이 14일 오후부터 서울교육청 9층 대회의실에서 농성을 벌이며 조희연 교육감 면담을 요구하고 있다.
 
학비노조는 올해 임금교섭을 위한 상견례를 겸한 예비교섭을 위해 14일 오후 4시부터 오후 11시 30분까지 8시간 동안 마라톤 회의를 가졌지만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학비노조는 회의가 결렬된 뒤 곧바로 회의실에 눌러앉아 다음주 개학 시작 전까지 조 교육감이 성의있는 답변을 내놓을 것을 요구하고 있다.
 
학비노조는 올해 단체교섭에 월급제를 비롯한 상시 전일제 전환, 교육감 직접고용 조례제정, 단체교섭 대상에 강사직군 포함, 급식실 등 안전한 작업환경 조성 등 모두 14개의 요구를 담았다.  
 
핵심 쟁점은 월급제 도입이다. 시험과 현장학습 등 학교사정에 따라 근무하지 않은 날짜를 빼지 말고 온전한 기본급과 수당을 지급하라는 것이다.
 
서울교육청은 현재 학교비정규직 노동자의 월급을 산정하면서 시험기간 등을 근무일수에서 빼고 지급하고 있다. 이에 따라 기본급이 삭감되고 수당도 자동으로 줄어 실수령액은 더 적어진다는 게 학비노조의 설명이다.
 
특히 학교급식 조리원과 교무행정지원사 등은 방학 동안 급여를 전혀 받지 못해 생계가 막막하므로 교육청이 방학기간에도 최소한의 생계비를 지원해달라는 것이다. 
 
홍창의 학비노조 서울지부장은 “모든 것이 한꺼번에 이루어질 것으로는 기대하지 않지만, 교육감이 의지만 있다면 가능하다”며 “우리의 요구는 지난 선거 때 조 교육감의 공약이기 때문에 받아들여질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학비노조에는 초중고교에 근무하고 있는 교육행정지원사와 과학실 보조교사, 전산보조원, 급식보조원, 사서, 영양사, 급식조리원, 회계직, 전문상담사 등의 직군이 포함돼 있다.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는 서울에만 2만2000여 명에 이른다. 
 
서울교육청 관계자는 “학비노조의 요구를 들어줄 예산이 부족하다. 오죽하면 어제(14일) 서울시의원이 지방교육재정 확충을 요구하며 1인 시위에 나섰겠나”며 “교섭에는 성실히 임하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 좋아요
ⓒ 교육희망.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PHOTO News
메인사진
[만화] 쉴 땐 쉬어요
메인사진
[만화] 돌고 도는 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