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감선거 막장 드라마, 바로잡아 주세요”

이창열 | 기사입력 2014/06/02 [14:43]
뉴스
“교육감선거 막장 드라마, 바로잡아 주세요”
조희연 후보 2일 길거리 호소 “문-고, 이전투구 중지하라”
이창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4/06/02 [14:4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조희연 후보 2일 길거리 호소 “문-고, 이전투구 중지하라”
조희연 민주진보 서울교육감 단일후보는 최근 문용린, 고승덕 후보가 진흙탕 식 이전투구를 하고 있다며 유권자들에게 교육 본연의 정책을 보이라고 촉구했다.
 
조 후보는 2일 서울교육청 앞에서 길거리 기자회견을 열고 오는 6.4 서울교육감 선거를 둘러싼 각 후보들의 선거전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조 후보는 우선 최근 불거진 고승덕 후보의 가족사에는 위로의 뜻을 밝혔다. 조 후보는 “어떤 이유에서든 개인사가 공개되고, 교육정책보다 개인사 이야기가 사람들의 주목을 더 받는 건 당사자는 물론 서울교육의 미래를 위해서도 전혀 바람직하지 않다”고 밝혔다.
 
이어 “고 후보의 가족사가 더 이상 세간의 주목을 받지 않기를 진심으로 희망한다”며 “고 후보와 가족들이 부디 마음의 평온을 되찾으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문용린 후보에 대해서는 더 이상 고 후보의 개인사를 선거전에 이용하지 말라고 당부했다. 조 후보는 “문 후보가 고 후보를 ‘세월호 선장’에 비유하고 ‘패륜’이란 말까지 꺼낸 것은 도가 지나쳐도 너무 지나쳤다”며 “유감이다”고 했다.
 
조 후보는 서울시민들에게는 투표 참여를 호소했다. 조 후보는 “아이들이 직접 교육감을 뽑을 수 없기 때문에 학부모들께서 더 책임감을 가지고 제대로 선택해주셔야 한다”며 “교육감선거의 막장 드라마를 바로잡아 주실 분은 바로 서울시민”이라고 강조했다. 
이 기사 좋아요
ⓒ 교육희망.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PHOTO News
메인사진
[만화] 교육은 도박이 아니잖아요
메인사진
[만화] 어른이 교사의 어떤 하루